구매후기

 
비밀번호 확인 닫기
HOME > 도서 > 영성 > 하느님의 약속 - 고통의 이유를 찾는 당신에게 들려주는
 
 
하느님의 약속 - 고통의 이유를 찾는 당신에게 들려주는
판매가격 : 18,000
상품코드 : 011005000230
적립금 : 180
수량 :
SNS :

 

저자 /조너선 모리스 지음
 
옮긴이 /이창훈 옮김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출간일/ 2018-08-24

 
판형/면수/148*210/372면

 


누구도 풀지 못한 영원한 숙제와 같은 고통에 대한 답

우리는 매일 수많은 뉴스를 접한다. 바로 우리 주변의 일일 때도 있고, 지구 어딘가의 일일 때도 있다. 지진, 해일, 화재, 태풍, 테러 등 끔찍한 사건들이 매일 쉬지 않고 일어난다. 수많은 뉴스에서 사람들이 울부짖고 죽어 간다. 고통 속에서 사람들은 묻는다. “내가 이렇게 고통을 겪을 때, 하느님은 도대체 어디에 계시는가?”
비단 큰 고통을 겪지 않더라도 살면서 우리도 한번쯤은 묻게 된다. 하루아침에 직장에서 나가게 될 때, 사랑하는 가족이 내 곁을 떠날 때, 갑작스럽게 중병을 선고받았을 때 피를 토하는 마음으로 물을 것이다. “내가 이토록 하느님을 찾는데 그분은 어디에 계시는가? 
누구도 풀지 못한 영원한 숙제와 같은 이 질문의 답을 알려 주는 책 《고통의 이유를 찾는 당신에게 들려주는 하느님의 약속》이 가톨릭출판사(사장 김대영 디다꼬 신부)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에는 고통의 한가운데서 깨달음으로 나아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독자들은 그 이야기에서 고통의 이유에 관한 실질적인 답과 고통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지에 관한 답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나아가 고통을 지혜롭게 견디어 내는 법을 배워 고통을 통해 하느님께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얻을 것이다.

이 책은 하느님이 계시다면 왜 고통받는 이들에게 신경을 쓰지 않으시는 것처럼 보이는지를 이해하도록 도와줄 것이다. 이 책을 읽는 동안, 여러분은 고통을 더 잘 견디어 내는 법을 배워서 이전에는 느껴 본 적 없던 평화와 행복을 체험하는 자유를 누리게 될 것이다. 이 일이 정말 가능할까? 가능하다. 나는 내 삶에서 이 과정을 체험했고, 많은 사람들의 삶에서 이를 목격했다.
― ‘머리말’ 중에서


고통에서 벗어나 치유로 나아가는 과정을 보여 주는 책

사제이자 미국 폭스 뉴스의 해설자인 저자는 여느 때처럼 앵커와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때 쓰나미와 지진으로 아시아와 파키스탄에서 37만여 명이 죽었다는 뉴스를 본 앵커가 갑자기 “한꺼번에 발생한 죽음과 파괴 이면에 무엇이 있는지 사람들은 궁금해합니다. 신이 화가 났나요?”라고 질문했다. 그 순간 저자는 수많은 생각이 떠올랐지만 전국에 생중계되는 텔레비전을 통해 30초 이내에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몰랐다고 한다. 그날 이후 저자는 두고두고 잊을 수 없던 그 질문에 관한 생각들을 모았고, 이 책 《고통의 이유를 찾는 당신에게 들려주는 하느님의 약속》으로 출간하게 되었다. 
저자가 이 책을 쓰게 된 바탕에는 고통받는 수많은 사람들을 직접 만나 그들이 고통에서 벗어나도록 이끈 사목 활동의 경험들이 있다. 저자는 그 경험들에서 사람들의 삶에 어떻게 고통이 나타나는지 보았고, 그를 통해 ‘하느님이 지으신 세상에 고통이 존재하는 이유’에 관한 질문에 관해 깊은 고민과 성찰을 하게 되었다.
저자가 만난 이들 중에는 병으로 시간이 갈수록 몸의 일부분이 점차 마비되어 가는 젊은 가수, 마음의 병으로 인해 몸에 큰 병이 난 사람, 학창 시절 친구들의 괴롭힘으로 인해 일생이 송두리째 바뀐 젊은이 등이 있다. 이러한 사례들은 우리가 사는 동안 주변에서 만났거나, 우리가 직접 겪었을 만한 이야기들이다. 그리하여 그 사례들은 더 가깝게 다가올 것이며, 그들이 고통에서 벗어나 치유로 나아가는 과정을 함께하는 동안 더 깊은 감동을 느끼게 될 것이다. 

삶이란 그런 것인가? 우리가 어린아이였을 때, 어른들은 우리에게 사랑이 지극하고 전능하신 하느님, 우리의 머리카락 수까지도 알고 계실 정도로 우리를 잘 아시는 하느님, 우리를 위해 가장 좋은 것을 해 주려고 하시는 하느님을 이야기해 주었다. 이제 우리는 어린아이가 아니다. 우리는 그토록 선하고 힘센 하느님의 존재와 모든 이가 아파하는 세상을 어떻게 연결시켜 볼 수 있을지 궁금해한다. 우리는 하느님을 법정에 세우고 싶다.
―  ‘머리말’ 중에서

하느님께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힘을 얻게 하는 고통

이 책에는 고통을 겪는 이들이 고통을 멈추고 새로운 삶으로 나아가기 위한 삶의 원칙과 실천 방법이 구체적으로 나와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우리가 마주하는 크고 작은 고통을 탐구하여 고통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깨닫게 하고, 고통에서 벗어나 마음의 평화와 기쁨의 원천에 다다르도록 이끌어 준다.
하느님은 우리의 고통 뒤에 더 큰 선을 약속하신다. 그리고 우리가 고통을 겪을 때에 우리가 늘 기억하기를 바라며 말씀하신다. “내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다.” 우리는 이 말씀을 믿으며 또 내일로 나아가야 한다. 이 책을 읽으며 고통을 지혜롭게 견디어 내는 법을 배운다면 고통을 통해 하느님께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힘을 얻게 될 것이다.


본문 중에서

나를 인터뷰하는 앵커는 예의범절을 지키는 전문가였다. 내가 알기에 그는 특정한 종교를 갖고 있지 않았다. 우리는 그날 텔레비전 생방송으로 자선과 국제 원조에 관해 이야기하기로 되어 있었다. 그런데 그는 인터뷰 도중에 갑자기 이런 질문을 했다. “한꺼번에 발생한 죽음과 파괴 이면에 무엇이 있는지 사람들은 궁금해합니다. 말씀해 주십시오. 신이 화가 났나요?” 그의 질문이 내 머릿속에 맴돌았다. 그는 인류의 가장 오래되고 가장 어려운 질문, 우리가 겪는 고통에 하느님의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을 원했다. 그것도 전국에 생중계되는 텔레비전을 통해 30초 이내에 내가 대답해 주기를 바란 것이다.
― ‘머리말’ 중에서

삶이란 그런 것인가? 우리가 어린아이였을 때, 어른들은 우리에게 사랑이 지극하고 전능하신 하느님, 우리의 머리카락 수까지도 알고 계실 정도로 우리를 잘 아시는 하느님, 우리를 위해 가장 좋은 것을 해 주려고 하시는 하느님을 이야기해 주었다. 이제 우리는 어린아이가 아니다. 우리는 그토록 선하고 힘센 하느님의 존재와 모든 이가 아파하는 세상을 어떻게 연결시켜 볼 수 있을지 궁금해한다. 우리는 하느님을 법정에 세우고 싶다.
― ‘머리말’ 중에서

하느님은 누구신가? 그분은 어떻게 행동하시는가? 그분은 어떻게 생기셨는가? 우리는 하느님을 믿는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 신적 존재가 누구이며 우리 삶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묘사하려고 할 때, 우리는 우리가 믿는 그리스도교 신앙에서 서로 공통되는 점이 그다지 많지 않음을 알게 될 것이다.
― ‘3. 하느님 같은 이’ 중에서

하느님이 우리를 버리셨다고? 예수님의 삶과 죽음은 우리를 위한 사랑에서 비롯된 것이고, 우리가 겪는 고통에 하느님이 함께하신 것이다. 그분의 삶과 죽음은 하느님의 인격적이고, 섭리하시는 본성의 궁극적 표징이다. 인격적인 하느님은 우리가 관계를 맺을 수 있는 하느님이시다. 섭리하시는 하느님은 이 땅과 하늘에서 우리에게 충만한 행복을 주시고자 우리 삶에 개입하는 하느님이시다. 우리 삶에 하느님이 가장 크게 개입하신 사건은 바로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일이다.
― ‘4. 우리가 신뢰하는 하느님은?’ 중에서


나는 고통을 자유 의지의 탓으로 여길 수 있다고 본다. 다만 한 가지 조건 아래에서만 그렇다. 곧 하느님이 그 모든 고통과 악 하나하나에서 더 큰 선을, 고통과 악으로 잃었던 그 선보다 더 좋은 것을 가져다주실 수 있다는 전제에서만 그 모든 고통을 자유 의지의 탓으로 볼 수 있다. 이것이 약속이다! 그것이 상처투성이 세상에 대한 하느님의 응답이다.
― ‘6. 하느님의 약속’ 중에서
제3부에서는 의미 없는 고통의 속박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도록 우리를 도와줄 수 있는 원칙들을 제시한다. 이 원칙들은 우리의 의지를 굳세게 하여 하느님의 성화 은총에 우리가 더 잘 협력하도록 도와준다. 우리는 이 원칙들을 통해 자유롭게 사는 삶으로 나아갈 것이다.
― ‘11. 거룩함을 기본적으로 선택하기’ 중에서


지은이: 조너선 모리스
뉴욕대교구 사제이자 컬럼비아 대학교의 교목 사제다. 폭스 뉴스의 해설자였고, SiriusXM 가톨릭 채널의 <뉴스와 관점News & Views>을 진행했다.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의 신학 고문을 맡았으며, 《평온의 길The Way of Serenity》, 《하느님은 너의 행복을 바라신다God Wants You Happy》 등을 집필했고, <월 스트리트 저널 Wall Street Journal>에 칼럼을 기고했다.

옮긴이: 이창훈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및 대학원에서 공부했다.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편집부를 거쳐 1990년부터 가톨릭평화신문에서 기자로 일하며 취재부장과 편집국장을 지냈다. 엮은 책으로 《내가 선택한 가장 소중한 것》, 옮긴 책으로《신약성서-영적 독서를 위한 루가 복음》, 《나쁜 가톨릭 신자의 착한 생활 가이드북》, 《신비 신학자 마이스터 엑카르트》, 《더 높이 올라》, 《제2차 바티칸 공의회로 가는 길》등이 있다.

 

서문 · 5

제1부
재판받는 하느님
1. 하느님, 저희가 걱정되지도 않으십니까? ·19
2. 신앙은 합리적인가? · 34
3. 하느님 같은 이 · 47
4. 우리가 신뢰하는 하느님은? · 64
5. 고통 속에서 드러나는 것 · 83
6. 하느님의 약속 · 104

제2부
영적 · 정서적 치유
7. 어떻게 상처받는가? · 139
8. 마음의 손상 · 170
9. 거짓의 아비 · 190
10. 고통의 근원 규명하기 · 210

제3부
자유로운 삶을 위한 원칙
11. 거룩함을 기본적으로 선택하기 · 233
12. 나의 개인적 성소 살기 · 246
13. 다른 이들을 위해 나의 고통을 그분의 고난에 결합하기 · 262
14. 그리스도의 손과 발이 되기 · 280
15. 영성 생활을 위한 계획 짜기 · 212























배송비는 40,000이하 2,500원 입니다.
   40,000원 이상 구입시 무료로 배송을 해드립니다.
   일부 도서, 산간, 오지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추가요금 착불 3,000원)


제품에 이상이 있을 경우의 반송비는 당사에서 모두 부담하지만,
   고객의 변심으로 인한 반송비는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은 상품 및 배송업체의 사정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습니다.
   입금일로부터 2~3일 후 배송이 시작됩니다.


축성된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 교환이 가능합니다.)

제품의 판매주기가 짧으므로 제품 교환, 환불 요구시 반드시 상품 수령 후 4일이내에 연락을
   주셔야 하며, 제품 당사 도착은 택배발송일(또는 우체국 소인일 기준)포함 5일 이내
   도착하여야 합니다.

주문을 하신 후 교환, 환불을 원하시면 성물나라 쇼핑몰 관리자 우편주소 또는 전화번호로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연락주십시오.

   ▶ 카드취소의 경우
     첫 배송비용 2,500원(일부분)을 보내 주시거나, (홈페이지 '입금계좌번호 참조')
     상품 반송시 박스안에 동봉하여 주시면 카드 취소를 해드립니다.
     (7일 이내 도착건에 한해서)

   ▶ 카드결재-일부 환불인 경우
     카드로 몇가지 상품 구매 후 일부 품목에 대해 환불을 원할 경우,
     환불 구매금액의 카드승인료 4.4%를 제외한 금액을 환불 해드립니다.

   ▶ 현금 환불인 경우
     첫 배송비용 2,500원(일부분)을 제외한 금액을 통장으로 입금하여 드립니다.

   ▶ 적립금으로 돌릴 경우
     차후 타 상품을 현금처럼 구매할 수 있는 적립금으로 전액 돌려드립니다.

제품에 대한 하자 및 불량을 제외한 교환,환불은 모두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그 외 착불로 상품을 보내시는 경우, 모두 재반송 됨음 알려 드립니다..

교환, 환불시 주소 :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 194 에스케이허브진 107호

이름 :
내용 :
평점
 
고객평가 : 평점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상호명 : 강동가톨릭서원 l 쇼핑몰 이름 : 성물나라 l 사업자등록번호 : 212-18-28891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강동 제 25-1630호
대표자 : 강복순 l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 강복순 l 개인정보 처리방침개인정보 처리방침
사업장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동구 천호대로 1092 (에스케이허브진) 114-2호 강동가톨릭서원(성물나라)
전화번호 : 02-474-7200, 010-5495-2314  l e-mail : m0773@hanmail.net
www.sungmulnara.com l 모바일 모드 l 성물나라 모바일 앱 설치하기 (Android 버전)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